해도 해도 너무하네…어른들 싸움에 갈 곳 잃은 아이들 (feat. 한유총)

남영주 PD,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03.04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4일) 많은 유치원생들과 학부모들은 발을 동동 구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유치원 3법에 반대해 전국에서 239개(교육부 집계)의 사립 유치원이 '개학 연기'를 해 유치원 문을 닫아걸었기 때문입니다. 이번 '개학 연기'를 이끈 단체는 사립 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입니다. 한유총의 핵심 주장은 '사유재산인 사립유치원을 국가가 사용하는 것이기에 사용료를 달라'는 것이지만, 정부는 '교육기관'의 사익추구'라며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정부의 강경 대응에 한유총은 개학 연기를 철회했지만, 아이들을 볼모로 삼는 이 행위 괜찮은 걸까요?

프로듀서 조제행 / 구성 남영주 / 편집 박혜준 / 도움 주진희 박나경 인턴 양형기 인턴 양희지 인턴 허성희 인턴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