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 간담회 화두는 '최저임금'…문 대통령 "미안하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2.14 1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자영업 간담회 화두는 최저임금…문 대통령 "미안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오전 청와대에서 개최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초청 간담회에서의 최대 화두는 단연 최저임금 인상이었습니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경영에 부담이 된다는 자영업자들의 호소에 문 대통령은 "미안하다"고 말했지만, "길게 보면 결국은 인상하는 방향으로 가야 하는 것"이라며 정책 방향은 바뀌지 않을 거란 걸 분명히 했습니다.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비서관은 간담회 이후 브리핑에서 자영업자들로부터 내년 최저임금 동결 주장과 함께 보완조치 미비에 대한 지적이 잇따랐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최저임금 결정체계를 개편하면서 소상공인 입장이 최저임금위원회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직접 참여하게 했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발언력을 강화할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인 비서관은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에 대한 자영업자들의 연이은 발언을 차분히 경청한 뒤 '미안하다'고 했다며 "최저임금 인상에서 생기는 고통을 빨리 해소해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어떤 정책이든 자영업자를 위해 만드는데 오늘 같은 자리에서도 시원스레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는 데 대한 미안한 마음도 담겼다"며 "자영업자들도 '미안하다'는 말에 진정성을 느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장기적으로 최저인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방향을 제시하면서 "여러 보완조치를 마련했다"며 부작용 최소화를 위한 정책 보완에 한층 힘을 쏟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