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치경찰 가시화 환영…미흡 부분은 정부에 개선 당부"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2.14 1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자치경찰 가시화 환영…미흡 부분은 정부에 개선 당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자치경찰제를 올해 시범실시한다고 발표한 데 대해 서울시가 환영의 입장을 내놨습니다.

서울시는"자치경찰제 정부안이 확정·발표됨으로써 제도 시행이 가시화된 점은 환영한다"며 "제도의 첫 도입이라는 점을 감안해 성공적 안착을 위해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다만, "시·도가 공동으로 건의하고 기대했던 수준에 다소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자치경찰제 본 취지에 부합되도록 중앙정부의 지속적인 개선 노력을 당부한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시는 자치 경찰의 구체적인 업무 범위는 향후 경찰 측과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시는 지난해 제도 시범실시를 염두에 두고 각 부서와 구청으로부터 자치 경찰 활용 방안 등을 수렴했다가 경찰의 반발을 산 적이 있습니다.

당시 각 자치구가 관리하는 하천에서 자전거 도로 사고를 예방하거나 강우·태풍 시 하천을 통제하는 방안, 발렛파킹 등 불법 주정차 단속,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거부 단속, 체납 차량 번호판 영치 업무에 투입하는 방안 등이 제시됐습니다.

다만, 서울시는 각 부서·구청의 의견과는 달리 자치경찰이 기존 행정 업무에 동원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낮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