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달라진 컵밥집, '백종원표 솔루션' 예고 9.9% '최고의 1분'

SBS 뉴스

작성 2019.02.14 08: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달라진 컵밥집, 백종원표 솔루션 예고 9.9% 최고의 1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지난 13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8.4% 2부 9.2%(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는 물론,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4.2%(2부 기준)로 압도적인 수치를 유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9.9%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서울 회기동 '벽화골목' 네 번째 편으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본격적인 솔루션이 공개됐다. 고깃집은 갈비탕부터 냉동삼겹살까지 전반적인 메뉴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MC 조보아는 직접 고기를 굽고 음식을 맛보며 연신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갈비탕에서 대해서는 "끝판왕"이라고 놀라워했다.

닭요리집은 닭 비린내를 잡아낸 'NEW 닭볶음탕'으로 눈길을 끌었다. 아들 사장님은 1대 사장님들인 부모님에게 직접 닭볶음탕을 대접했고, 어머니는 "내가 끓인 것보다 맛있다"고 흐뭇해했다. 백종원은 "다만, 후추계열의 양념이 좀 세니 그 부분만 잡으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날은 '미리투어'를 통해 가수 크러쉬가 닭요리집을 전격 방문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애청자이자, '닭볶음탕 마니아'라는 크러쉬는 "진짜 맛있다. 국물이 미쳤다"며 급기야 6년 만에 낮술을 시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피자집은 첫 방송을 보고 찾아온 손님들 덕분에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다. 피자를 중심으로 메뉴를 정리했고, 백종원의 조언대로 집중력을 유지하고자 했지만 밀려드는 손님들의 러시는 사장님을 흔들리게 했다. 실제 장사를 겪어본 사장님은 "피자만 하겠다"고 결심했고, 이후 백종원과 함께 피자연구에 돌입했다. 두 사람은 다양한 피자 토핑으로 '반반피자'를 완성시켰고, 직접 맛보며 'NEW 메뉴' 출격 준비에 돌입했다.

혹평을 받았던 컵밥집은 백종원에게 다시 한 번 평가를 받았다. 노량진 답사를 통해 토핑과 컵사이즈 등 전반적인 부분들을 개선했다는 컵밥집은 제육삼겹, 치즈불닭, 참치마요를 잇달아 내놓았다. 백종원은 "지난번보다 맛있다"면서도 무언가 아쉽다는 생각을 버리지 못했고, 맛의 핵심을 살릴 수 있는 '백종원표 솔루션'을 예고해 흥미를 자아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9%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차주 방송될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얼굴천재' 아스트로 차은우의 출격이 예고됐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는 2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