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서 울분 토한 5·18 단체…한국당 "오늘 결론 내겠다"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2.14 07:25 수정 2019.02.14 09: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단체들이 어제(13일) 국회를 찾아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을 규탄했습니다. 문제의 세 의원 자체 징계 방안을 논의한 한국당 윤리위는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오늘 오전 다시 모이기로 했습니다.

신승이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에서 상경해 곧장 국회를 찾은 5·18 단체 회원들. 지만원 씨 등의 주장이 왜 허위인지, 또 얼마나 피해자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것인지 울분을 토했습니다.

[김후식/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 : 3천 명 이상이 연행돼 구속됐습니다. 한 사람도 북에서 온 사람 없었습니다.]

자유한국당을 찾아선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세 의원 출당과 제명, 5·18 왜곡 처벌법 제정, 그리고 광주 망월동을 찾아 직접 사과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도부 전체가 망월동 묘역을 참배하는 것도 검토를 지시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한국당은 정작 세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는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세 명을 한꺼번에 처분 내릴지, 각각 징계 수위를 조정할지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 윤리위는 오늘 오전 서울 강남 모처에서 비공개로 추가 회의를 엽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윤리위 이후) 비대위 끝나면 결과 언제 브리핑하겠다, 말씀드릴게요. (혹시 비대위 결과가 윤리위랑 바뀔 수도 있어요?) 이 상황에서 어떻게 바뀌겠습니까.]

한국당이 오늘은 어떻게든 결론을 내겠다고 밝힌 가운데 과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징계 수위가 결정될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