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관 단장에 분주한 北 대사관…'집사' 김창선 도착했나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02.14 07:19 수정 2019.02.14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북한 대사관은 북미정상회담 준비로 바쁜 모습입니다. 안팎을 단장하고 나선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과 경호를 총괄하는 '집사'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현지로 들어왔다는 소문도 돌고 있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공사자재를 실은 트럭, 사다리차들이 어제(13일) 오전 하노이의 북한 대사관을 분주히 오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대사관에 들를 수도 있어 내, 외관을 새로 꾸미고 있다는 게 베트남 측 설명입니다.

[베트남 외교부 직원 : (회담 준비 때문에 공사하는 건지, 어떤 공사하는 건지 궁금한데요?) 네, 특별히 고칠 건 없는데 페인트칠을 하고 건물 외부를 단장하려고 합니다.]

그제 밤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하노이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현지에서 돌고 있습니다.

김 부장은 '김 씨 일가의 영원한 집사'로 불리는 인물로, 지난 1차 북미회담 때도 회담 보름 전 싱가포르에 먼저 들어가 의전, 경호, 동선 등을 협의했습니다.

이미 하노이에서 미국, 베트남 측과 협의에 돌입했을 가능성도 있는데 아직까지 취재진의 눈에는 띄지 않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방문하면 수행 인원이 대폭 늘어납니다.

베트남 정부는 유엔에 북한 대표단 전체에 대한 제제 면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정은 다음 주 중반쯤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1차 북미정상회담 때도 싱가포르 정부가 비슷한 요청을 유엔에 내 받아들여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