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이란 '사이버 공격' 도운 기관·개인 11곳 제재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2.14 03:09 수정 2019.02.14 0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은 현지시간으로 어제(13일) 이란 정권의 사이버 공격을 지원한 이란 기관과 개인 등 11개 대상을 제재 목록에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는 어제 성명을 통해 이란의 정예군 조직인 혁명수비대의 정보 수집을 지원하는 국제회의를 조직한 이란 소재 기관 2곳과 이들과 관련된 개인 9명을 신규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제재 대상 기관에는 혁명수비대의 조직원 확충과 정보 수집을 지원한 뉴 호라이즌 오거나이제이션과 미국을 겨냥한 악의적 사이버 캠페인에 연루된 넷 페이거드 컴퍼니 등 2곳이 포함됐습니다.

제재 대상 개인 중 한 명인 모니카 위트는 이란을 위해 스파이 활동을 벌인 미 전직 공군 관리인데, 미 법무부에 의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미 법무부가 공개한 공소장에 따르면, 위트는 2013년부터 이란을 대상으로 한 미국의 정보 작전 관련 정보를 이란 측에 넘기는 등 간첩 활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법무부는 위트와 함께 미 측을 겨냥한 스파이 활동을 한 혐의로 이란인 4명도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위트가 넘긴 정보를 이용해 미 정보요원들의 컴퓨터에 악성 소프트웨어나 해킹 도구 등으로 접근하고 정보를 빼내려 했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