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브라질 방문 앞둔 외국인에 황열병 백신 접종 권고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9.02.14 03:09 수정 2019.02.14 0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계보건기구 'WHO'가 브라질을 방문하려는 외국인들에게 사전에 황열병 백신 접종을 강력하게 권고했습니다.

현지시간 13일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WHO는 성명을 통해 브라질 내에서 황열병 감염이 우려되는 지역을 방문하려는 외국인은 미리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습니다.

WHO는 황열병 백신이 접종 후 열흘 정도 지나야 효과가 있기 때문에 브라질 방문 일정에 맞춰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WHO가 황열병 발병 위험지역으로 꼽은 곳은 전국 27개 주 가운데 21개 주에 달합니다.

앞서 상파울루 주 보건당국은 지난 8일 상파울루 시 남부지역에 있는 동물원에서 원숭이 한 마리가 황열병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상파울루 시 정부는 동물원 입구에 임시 보건소를 설치하고 주민과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와 남미 지역에서 유행하는 황열병은 아르보 바이러스에 의한 출혈열로, 이 바이러스는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열병에 걸리면 초기에는 발열, 오한, 피로감, 메스꺼움, 구토, 두통, 근육통 등이 나타나고 심해지면 고열, 황달, 출혈 등이 진행되며 신속하게 치료받지 않으면 중증 환자의 20∼50%가 사망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