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 윤리위 소집…'5·18 망언' 징계 수위 논의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2.13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이 이르면 오늘(13일) 5·18 관련 망언을 한 자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합니다. 여야 4당은 자유한국당이 해당 의원들을 자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한 것은 물타기에 불과하다며 국회에서 추방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전 비공개로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문제의 5·18 공청회를 주최하거나 망언을 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경고와 당원권 정지, 제명, 탈당 권유인데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으면 오는 27일 전당대회 출마 선언을 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피선거권이 정지됩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오후에 5·18 단체들과 면담하며 이번 파문에 대해 다시 한번 공식 사과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5·18 단체들은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단을 면담하고, 국회 앞에서 규탄 집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후에 국회에서 5·18 망언을 규탄하는 긴급 토론회를 진행합니다.

토론회에서는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한 허위 정보를 유포하면 처벌할 수 있는 법안 제정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앞서 홍영표 원내대표는 지도부 회의에서 한국당이 뒤늦게 사과하고 망언 의원들을 당 윤리위에 제소한 건 물타기라며 제명을 통해 국회에서 추방하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