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유튜브 프리미엄' 이용자 이익 저해 여부 조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2.12 15: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방송통신위원회는 12일 구글이 제공하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가 전기통신사업법상 이용자 이익을 저해하는 행위가 있는지 여부를 놓고 조사에 나섰습니다.

방통위 관계자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1개월간 무료 체험하도록 하고 유료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용자의 가입의사를 명확하게 확인하지 않은 데다, 이용자가 알아야 할 중요한 사항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어 조사에 나섰다"고 설명했습니다.

유튜브 프리미엄서비스는 광고없이 동영상을 볼 수 있고, 휴대폰에 동영상이나 노래를 저장해 오프라인에서 감상할 수 있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이용자에게 1개월간 무료체험 기간을 제공하고 종료 후 유료서비스로 전환해 매월 이용요금을 청구하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의 운영실태를 철저히 살펴보고 이용자의 이익을 저해한 행위가 있을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처리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