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당권 도전' 공식화…친박 내부서도 온도 차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1.13 20:55 수정 2019.01.13 22: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모레(15일) 한국당 입당 회견을 열기로 했습니다. 친박 내부에서는 친박 맞느냐는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고 당 밖에서는 "국정농단 책임자"라는 비판이 이어지는 등 아주 복잡한 상황입니다.

권지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모레 공식 입당회견을 열기로 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자신의 SNS에 "앞으로 한국당의 변화와 혁신에 힘을 보태기 위해 모든 걸 바치겠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사실상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겁니다.

그런데 친박이 결집할 거란 관측과 달리 친박 내부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일부 친박계 의원들은 환영했지만 한 친박 핵심 의원은 "황 전 총리는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면담조차 여러 차례 거부당했다"며 "친박을 대표할 인물이 아니"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지난 정권에서 장관과 총리, 이른바 꽃길만 걷다가 정작 탄핵정국에선 '한 발 빼는 듯' 했다는 반감이 깔린 겁니다.

친박과 비박 모두 셈법이 복잡한 상황이라 후보 단일화 같은 교통정리가 쉽게 이뤄질 분위기는 아닙니다.

이런 가운데 당 외부에선 '탄핵 총리 책임론'이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 : (황교안 전 총리는) 박근혜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의 실질적 책임자입니다. 정치를 시작하기 전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고(생각합니다.)]

공교롭게 오늘 공개 회견에 나선 여당 대표는 말을 아꼈는데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아직은 전당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당이라서 그 점(황교안 전 총리건)에 대해서 제가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을 것 같습니다.]

괜한 언급으로 황교안 전 총리의 무게감만 더해주는 게 싫다는 뜻으로도 해석됩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김선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