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L 캔자스시티, 25년 홈저주 끊고 챔피언십 진출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1.13 1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인디애나폴리스 콜츠를 완파하고 콘퍼런스 챔피언십에 선착했습니다.

캔자스시티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애로우헤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NFL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 인디애나폴리스를 31대 13으로 눌렀습니다.

홈에서 낙승을 거둔 AFC 톱시드 캔자스시티는 14일 열리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로스앤젤레스 차저스의 디비저널 라운드 승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콘퍼런스 챔피언십에서 격돌합니다.

캔자스시티가 홈구장인 애로우헤드 스타디움에서 플레이오프 승리를 거둔 것은 1994년 1월 9일 이후 무려 25년 만입니다.

이후 캔자스시티는 홈에서 플레이오프 6연패에 빠졌습니다.

캔자스시티는 이날 승리로 포스트시즌 악몽을 씻은 것은 물론 인디애나폴리스를 플레이오프에서 5번 만나 처음으로 승리하며 천적 관계도 청산했습니다.

캔자스시티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는 왜 자신이 올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가 유력한지를 첫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증명했습니다.

마홈스는 던져서 278야드를, 공을 갖고 직접 달려서 터치다운 1개를 일궈냈습니다.

캔자스시티는 공수에서 인디애나폴리스를 완전히 압도하며 전반전을 24대 7로 마치고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인디애나폴리스 쿼터백 앤드루 럭은 캔자스시티의 강력한 압박에 고전하며 203 패싱 야드에 그쳤습니다.

36번의 패스 시도 중에서 정확하게 연결된 것은 19개뿐이었습니다.

인디애나폴리스의 베테랑 키커 애덤 비나티에리는 32번째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23야드 필드골을 실축한 것은 물론 보너스 킥까지 놓치며 명성에 스스로 먹칠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