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god와 함께 한 녹음…14년 전 생각 밀려왔다"

SBS뉴스

작성 2019.01.11 16: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진영 "god와 함께 한 녹음…14년 전 생각 밀려왔다"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god의 새 앨범에 대한 소감을 털어놨다.

박진영은 god의 새 앨범 '덴 앤 나우'(THEN & NOW)가 발매된 다음날인 11일 자신의 SNS에 "녹음실에 앉아 14년 만에 너희 목소리를 믹싱 하는데 옛날 생각이 밀려왔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서울역에 태우 데리러 나갔던 일, 일산 집에 물 찼을 때 같이 물 퍼내고 온 몸에 두드러기 났던 일, 데뷔하고 처음으로 비디오가 달린 TV 샀던 일. 그때는 프로듀싱을 그렇게 가수랑 같이 생활하면서 하는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박진영은 god를 기다려온 팬들에게도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20주년 축하한다."면서 "팬지들이 이제는 왠지 애인이 있거나 결혼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이런 곡을 줬는데 마음에 들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진영은 god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발표된 새 앨범 '덴 앤 나우(THEN & NOW)'의 타이틀곡 '그 남자를 떠나'를 작업했다. 그는 데뷔부터 god 앨범을 프로듀싱해 국민 그룹으로 성장시켰던 주인공. '그 남자를 떠나' 역시 발매 직후부터 음원 사이트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