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용호 방중 이틀째…中 왕이 외교부장과 회동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12.07 1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리용호 방중 이틀째…中 왕이 외교부장과 회동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7일) 방중 이틀째를 맞아 중국 지도부 인사들과 회동에 나섰습니다.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국빈관인 조어대에 머무는 리 외무상은 오늘 오전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북중 관계 개선 방안과 더불어 중국 측의 미중 정상회담 회담 결과 설명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 외무상은 이어 인민대회당 등을 방문해 중국 최고 지도부를 만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일각에선 리 외무상이 해외 순방을 마치고 어제(6일) 돌아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할 수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습니다.

베트남과 시리아를 방문한 뒤 어제 베이징에 도착한 리 외무상 일행은 내일(8일) 2박 3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입니다.

한 소식통은 "리용호 외무상의 이번 방중 목적은 최근 다소 소원해진 듯한 북중 관계를 다독이고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관해 설명을 듣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지난 10월 초 북·중·러 회담을 위해 모스크바로 가기에 앞서 방중해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한반도 문제를 논의한 바 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미가 직접 협상하거나 한국이 중재하는 방식을 선호하면서 중국의 참여에 적극적인 입장을 보이지 않자, '중국 역할론'을 강조해온 중국은 북한 달래기에 나선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리 외무상에게 북미 회담과 종전 선언 등에 대한 지지 입장을 강조함과 동시에 그동안 대북제재 완화를 주장하면서 북한 편을 들어온 중국을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참여시켜줄 것을 강력히 피력할 가능성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