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권영인, 김승환 인턴 기자 k022@sbs.co.kr

작성 2015.12.31 08:07 수정 2015.12.31 14: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1943년 7월 일본의 교토 유학 중인 한 조선인 청년이 방학을 맞아 고향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뒤를 쫓아 하숙방에 급습한 일본의 특별 고등경찰 형사. 형사는 청년을 독립운동 혐의로 체포하고 그의 책과 일기를 모두 압수했습니다. 체포된 청년은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징역 2년 형을 선고받아 후쿠오카 형무소에 수감되었습니다. 

그렇게 유학생에서 사상범이 된 청년은 수감 10개월 만인 1945년 2월 16일 뇌일혈로 옥사했습니다. 조선의 독립을 불과 6개월 앞두고 정확한 사인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27세의 젊은 나이에 먼 타향에서 숨진 청년 그의 이름은 윤동주입니다. 그는 왜 일본에서 의문의 죽음을 당한 것일까요? 

스브스뉴스가 알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