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출고 : 2019.08.15 09:35 | 수정 : 2019.08.15 09:45
뉴미디어저널리즘 - SBS 뉴스

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지난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과 독일 현지 시민단체 회원들이 주독 일본대사관 앞에 서 있다.

#한일 역사 갈등
#포토뉴스

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한일 역사 갈등
#포토뉴스

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전철을 타고 기림일 행사장인 브란덴부르크문으로 이동하고 있다.

#한일 역사 갈등
#포토뉴스

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기림일 행사장인 브란덴부르크문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베를린 시민들과 함께 전철을 이용했다.

#한일 역사 갈등
#포토뉴스

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기림일 행사장인 브란덴부르크문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베를린 시민들과 함께 전철을 이용했다.

#한일 역사 갈등
#포토뉴스

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문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에서 독일 여성 에미나 흐루스타치가 '평화의 소녀상'과 사진을 찍고 있다.

#한일 역사 갈등
#포토뉴스

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 문에서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가 열리고 있다.

#한일 역사 갈등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