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PLAY! 뉴스라이프 - SBS 모바일 24

욱일기 사진 공유해도 처벌…'정일 행위'에 칼 빼든 中


동영상 표시하기

<앵커>

중국이 일제 침략을 미화하는 행동에 대해 조례를 만들고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일제 군복이나 욱일기처럼 일제 상징물을 SNS에 올리는 행위도 엄하게 처벌하기로 했습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1937년 일제 침략으로 30만 명이 희생된 난징시는 매년 국가추모식을 거행합니다.

중국 전체는 물론 해외 곳곳에서도 일제 침략의 역사를 잊지 않고 있습니다.

[왕천/전인대 부위원장 : 중국 인민의 역사를 마음에 새기고, 과거를 잊지 않겠다고 선서합니다.]

올해는 난징시가 일제찬양 행위를 처벌하는 조례를 처음으로 제정해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조례는 난징대학살을 부인 또는 모욕하거나 대학살 피해자와 생존자를 비방하는 행위를 일제찬양 행위로 규정했습니다.

또 군복이나 욱일기 등 일제 상징물을 사진이나 영상물로 찍어 전파하는 행위도 처벌한다고 명시했습니다.

일제의 군복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고 항일 유적지에서 욱일기를 앞세워 기념사진을 찍는 행위를 처벌하겠단 겁니다.

자기 과시를 위한 철없는 행동이라도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단 얘기입니다.

그동안 공공질서 방해 혐의를 적용해 온 애매한 처벌 근거도 명확히 했습니다.

[쑨용/장쑤성 인민대표 : 조례 제정을 위해 다양한 조사와 독일·폴란드 관련 법규를 참고했습니다.]

이렇게 일제 찬양 행위를 구체적으로 열거해 가며 강력 단속에 나선 건 일제 침략의 아픈 역사가 이렇게 엉뚱한 방향으로 왜곡되는 걸 막겠다는 중국 정부의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국진, 영상편집 : 정성훈)

관련 기사
댓글
댓글 표시하기
이 시각 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SBS NEWS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