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서 출근 못 해도 하루 4만 원 주는 이유 / 스브스뉴스

아파서 출근 못 해도 하루 4만 원 주는 이유 / 스브스뉴스

김윤수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2.01.23 08:55 수정 2022.01.23 22: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파도 꾹 참고 출근한 적 다들 있으신가요? 한국인들이 일 년에 아파서 쉰 날은 딱 이틀. OECD 국가 중 가장 적은 수준입니다. 한국인이 대단히 건강해서 그런 건 아닌데요. 취업자의 51.9%가 10년 이내 일하지 못할 정도로 아픈 적이 있었죠. 그러나 우리나라는 법적으로 병가가 보장되어 있지 않고 아파도 참고 일하는 게 미덕이라는 인식이 있어 아파도 쉬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그러다 보니 제때 치료받지 못하고 병이 악화하는 사람들도 많은데요. 최근 정부에서 '아파서 쉴 권리'를 강조하며 상병수당이라는 제도를 내놨습니다. 상병수당은 간단히 말해 몸이 아파 일을 못 해도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국가가 돈을 주는 제도인데요. 언제 어떻게 쓸 수 있을까요? 스브스뉴스가 정리해봤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편집 조혜선 /  담당인턴 장준서  / 구성 김윤수
스브스뉴스 학폭계의 강형육 "인생은 실전이다 얘들아" 변호사 피셜 학폭 대처법 스브스뉴스 사이다) 보복 걱정 X , 학폭 일진 참교육 가이드라인
이 빌딩을.. 나무로 지었다고?! 스브스뉴스 환경을 위해 나무로 지은 27미터 빌딩?
스브스뉴스 오목교 전자상가 AI.인간 접수 완료 합니다. 이제, AI가. 택배알바 빠릅니다. 훨씬. 인간보다 스브스뉴스 극한 알바로 소문난 물류 센터(택배) 알바, 이젠 로봇이 합니다 스브스뉴스
스브스뉴스 코로나의 적은 의지박약 안궁우황환 황경피청심환 탈북 의사가 말하는 북한이 민간요법 강조한 이유 스브스뉴스 본인은 마스크 2장 쓰고 시민들한테는 민간요법? 탈북 의사가 말하는 북한의 코로나 방역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