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세 할머니가 어린이집을 다니는 이유

84세 할머니가 어린이집을 다니는 이유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0.11.27 16:46 수정 2020.11.27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84살인 김재순 할머니는 매주 월요일마다 어린이집으로 출근합니다.
아이들에게 동화 구연을 들려주는 일을 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전업주부로 한평생을 살아오신 할머니는 어쩌다가 동화 구연 일을 시작하게 된 걸까요?
스브스뉴스가 만나봤습니다.

총괄 프로듀서 하현종/ 프로듀서 이아리따/ 연출 구민경/ 촬영 오채영/ 내레이션 박채운/ 담당 인턴 최민경/ 제작지원 일자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