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ummer'…쪄 죽어도 따뜻한 물로 샤워하는 쪄죽따 협회 근황

'Hot Summer'…쪄 죽어도 따뜻한 물로 샤워하는 쪄죽따 협회 근황

김미정PD, 박나경 인턴, 조기호 기자

작성 2019.08.12 20: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무더운 여름 날씨에도 따뜻한 물 샤워를 고집하겠다는 신념 아래 생겨난 '쪄 죽어도 따뜻한 물 샤워 협회'. 이름하여 '쪄죽따'

SNS에는 '오늘도 쪄죽따를 실천했다'는 내용의 글이 넘쳐납니다. 평균 기온 30도를 웃도는 폭염 속에, 이들은 대체 왜 따뜻한 물 샤워를 고집하는 걸까요?

폭염 경보가 내려진 오후, 쪄죽따 협회 회원들을 직접 만나보기 위해 스브스뉴스가 직접 길거리로 나서보았습니다.

책임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기호 / 연출 김미정 박나경 인턴 / 촬영 오채영 / 편집 박혜준 / 내레이션 박나경
스브스뉴스 학폭계의 강형육 "인생은 실전이다 얘들아" 변호사 피셜 학폭 대처법 스브스뉴스 사이다) 보복 걱정 X , 학폭 일진 참교육 가이드라인
이 빌딩을.. 나무로 지었다고?! 스브스뉴스 환경을 위해 나무로 지은 27미터 빌딩?
스브스뉴스 오목교 전자상가 AI.인간 접수 완료 합니다. 이제, AI가. 택배알바 빠릅니다. 훨씬. 인간보다 스브스뉴스 극한 알바로 소문난 물류 센터(택배) 알바, 이젠 로봇이 합니다 스브스뉴스
스브스뉴스 코로나의 적은 의지박약 안궁우황환 황경피청심환 탈북 의사가 말하는 북한이 민간요법 강조한 이유 스브스뉴스 본인은 마스크 2장 쓰고 시민들한테는 민간요법? 탈북 의사가 말하는 북한의 코로나 방역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