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우마로 혼자 밤길 못 다녀…" 여성 안심 스카우트가 밝힌 안타까운 사연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12.13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나도 무섭지만
다 내 딸 같으니까” 이미지 크게보기
반가워요~
열 달째 서울시 강서구에서 
딸들의 안전한 귀갓길을 돕고 있는

장옥희(55), 강현경(46)이에요. 이미지 크게보기
어느 날, 대학생 우리 딸이
밤에 누가 따라오는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아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죠. 이미지 크게보기
그래서 하게 된 거예요. 
내가 여성 안심 스카우트가 돼서
우리 딸, 안전하게 지켜주려고. 
 
그런데 내가 그걸 몰랐어. 이미지 크게보기
우리 딸보다 도움이 더 절실한,
 
어두운 길을 매번 홀로 걸어야 하는 
아가씨들이 너무 많더라고. 
 
그래서 딸한텐 넌 혼자 잘 들어가라고 했죠, 뭐. ㅎㅎ 이미지 크게보기
이 일 하면서 제일 많이 만난 건
늦게까지 공부하고 집에 가는 고등학생,
20~30대 대학생, 직장인이에요.

근데 가장 기억에 남는 신청자는
50대 여성분. 이미지 크게보기
20대 때 밤에 혼자 걷다가
웬 남자한테 끌려간 적이 있대요.

얼마나 무서웠겠어요. 이미지 크게보기
그 이후로 지금까지 
그분은 절대 밤길을 혼자 못 다닌대요.

자전거를 타고 다니거나
자전거가 없으면 꼭 우리를 부르시더라고. 이미지 크게보기
우리나라 치안이 좋다고 해도, 
많은 여자에게 밤길은 여전히 두려운 장소인 거죠. 

그래서 우리도 2인 1조로 활동하고,
가끔은 숨도 안 쉬고 막 뛰어서 집에 가곤 해요. 이미지 크게보기
여성분들을 안전하게 데려다주는 건
그래서 뿌듯하고 보람 있어요.
열 달 정도 하다 보니 단골손님도 있어요.ㅎㅎ
데려다줘서 고마웠다며 캔커피를 주고 가는 분도 있고.
 
지금 생각해도 참 고맙네. 이미지 크게보기
안타까운 건 
상대적으로 더 안전한 아파트 주민 신청자가
CCTV나 가로등이 적은 지역 신청자보다
훨씬 더 많다는 거예요. 

몰라서 신청 못 하는 걸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우리뿐만 아니라, 경찰분들도 있고
언제든 위험을 느낄 때
도울 수 있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편하게 불러주면 좋겠어요. 이미지 크게보기
좋은 제도가 있어도 이용을 안 하면
결국 사라질 수 있거든요. 
실제로 일부 지역*은 이용률 저조로 
여성 안심 귀가 스카우트를 폐지하기도 했고요. 이미지 크게보기
이런 서비스가 필요 없는 
안전한 세상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그전까지는,
무섭다고 느낄 땐 부담 갖지 말고 
꼭 도움을 요청하세요. 우리든, 누구든! 이미지 크게보기
아, 가끔 술에 취해 혼자 걸어가는 분을 보면
멀찌감치 따라가며 잘 들어가나 확인하기도 해요.
무사히 들어가면 우리끼리 뿌듯해 ㅎㅎ
 
내년에도 스카우트 또 지원하려고요. 
안 할 수 없죠. 
도움이 필요한 딸들이 아직 이렇게 많은데.



*서울시 강서구 여성 안심 스카우트 장옥희·강현경 님과의 인터뷰를 

재구성한 1인칭 카드뉴스입니다. 


글·구성 이아리따 촬영 양두원 그래픽 김태화  기획 하현종 
 제작지원 서울시
이미지 크게보기


여성들의 안전한 밤길을 돕는 여성 안심 스카우트 제도, 아시나요? 서울시 등 지자체 곳곳에서 시행된 지는 몇 년 지났지만 일부 지역은 이용률 저조로 아예 서비스를 폐지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이 서비스를 경험한 여성 상당수는 만족도가 높다는데요, 올 한 해 서울시 여성 안심 스카우트로 활동한 두 분을 만나 여성들의 밤길이 어떤지, 활동하면서 어떤 경험을 하고 계신지 들어봤습니다. 스카우트 분들도 대다수가 여성이며, 2인 1조로 활동하고 계시다고 합니다. 정작 이 분들도 퇴근길엔 혼자 밤길을 걸으셔야 할 텐데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카드뉴스로 생생한 이야기를 확인해보세요.

글·구성 이아리따 촬영 양두원 그래픽 김태화 기획 하현종 제작지원 서울시
(SBS 스브스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