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질병은 역사의 것"…원폭 피해자를 위한 그의 외침

"나의 질병은 역사의 것"…원폭 피해자를 위한 그의 외침

서주희 인턴, 하대석 기자

작성 2017.05.29 19:24 수정 2017.06.01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나의 질병은 역사의 것"…원폭 피해자를 위한 그의 외침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관련 사진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인류 최초로 원자 폭탄이 떨어졌을 때 그곳엔 9만명이 넘는 조선인이 있었습니다. 한평생 숨죽이며 살았던 원폭 피해자들을 위해 헌신한 청년, 김형률의 이야기입니다.

기획 하대석, 서주희 인턴 /  그래픽 조상인 인턴

(SBS 스브스뉴스)
       
당신도 겪을 수 있다…비행기 타기 전에 꼭 봐야 할 영상 스브스뉴스 당신도 겪을 수 있다…비행기 타기 전에 꼭 봐야 할 영상
스브스뉴스 "우려낼 거면 이렇게 우려내세요" 롤 기반 유니버스가 성공할 수 밖에 없는 이유 / 오목교 전자상가
'3년 동안 함께 일했어요' 두 자매가 함께 일하는 특별한 편의점 스브스뉴스 '3년 동안 함께 일했어요' 두 자매가 함께 일하는 특별한 편의점
전 세계에서 한국이 최고? 지구 끝날 때까지 쓸 수 있는 에너지라는 인공태양?? / 스브스뉴스 스브스뉴스 전 세계에서 한국이 최고? 지구 끝날 때까지 쓸 수 있는 에너지라는 인공태양?? /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