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점슛 14개' OK저축은행, 신한은행 제물로 단독 4위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2.14 2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프로농구 OK저축은행이 인천 신한은행과의 올 시즌 맞대결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리그 단독 4위로 올라섰습니다.

OK저축은행은 14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외곽포가 폭발하며 신한은행에 85대 59로 완승했습니다.

2연패에서 벗어난 OK저축은행은 시즌 11승 18패가 돼 공동 4위였던 KEB하나은행(10승 18패)을 제치고 단독 4위로 나섰습니다.

OK저축은행과의 이번 시즌 여섯 차례 대결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최하위 신한은행은 5연패에 빠져 시즌 성적이 4승 24패가 됐습니다.

OK저축은행은 이날 무려 14개의 3점 슛을 성공했습니다.

종전 12개를 넘어선 구단 한 경기 최다 3점 슛 신기록이었고 성공률은 47%나 됐습니다.

14개의 3점 슛 가운데 노현지가 6개를 책임졌습니다.

노현지는 양 팀 선수 중 가장 많은 26점(7리바운드 2어시스트)을 올리며 OK저축은행의 승리에 앞장섰습니다.

이소희가 14점, 정유진이 12점을 보탰습니다.

OK저축은행은 전반에만 3점포 8개를 꽂아 넣으며 점수 차를 크게 벌려 나갔습니다.

승부가 한참 기울자 4쿼터 중반 이후 OK저축은행 주전 선수 대부분은 벤치에 앉았습니다.

4쿼터 종료 2분 56초 전 김희진은 이날 팀의 13번째 3점 슛을 성공해 신기록을 작성하며 77대 49를 만들었습니다.

경기를 마무리하며 김선희가 하프라인 근처에서 던진 공도 종료 버저와 함께 림에 빨려 들어갔습니다.

신한은행 김단비는 13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