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현대캐피탈, OK저축은행에 3대 0 완승…1위 탈환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2.14 2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현대캐피탈이 OK저축은행을 꺾고 정규리그 1위를 탈환했습니다.

현대캐피탈은 14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방문경기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대 0(28-26 25-18 25-21)으로 눌렀습니다.

현대캐피탈은 22승 8패, 승점 59를 기록해 우리카드(19승 11패)와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승수 우선 원칙에 따라 3위에서 1위로 상승했습니다.

아울러 올 시즌 OK저축은행과 5경기에서 모두 승리했습니다.

3연패를 당한 5위 OK저축은행은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매우 희박해졌습니다.

OK저축은행은 승점 42에 머무르며 3위 대한항공(승점 57·19승 10패)과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V리그 남자부는 3위와 4위의 승점 차가 3 이하가 돼야 준플레이오프를 치릅니다.

남은 6경기에서 전승을 거둬 승점 18을 챙겨도 대한항공이 남은 7경기에서 2승 이상을 거두면 준플레이오프는 무산됩니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 24대 23로 뒤진 세트포인트 위기를 비디오판독으로 탈출했습니다.

상대 팀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의 후위 공격에 아웃판정이 내려져 듀스로 끌고 갔습니다.

세 번째 듀스 접전을 벌이던 현대캐피탈은 27대 26에서 크리스티안 파다르(등록명 파다르)의 천금 같은 서브 득점으로 길었던 1세트를 마무리했습니다.

2세트에선 차영석의 블로킹과 이승원의 오픈 스파이크, 전광인의 후위 공격으로 3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분위기를 이어갔습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 내내 5점 차 이상 리드하며 25대 18로 손쉽게 세트 스코어 2대 0을 만들었습니다.

3세트는 접전이었습니다.

범실을 주고받는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던 중반 현대캐피탈은 18대 18에서 파다르의 오픈 공격으로 분위기를 반전했습니다.

이후 파다르가 블로킹으로 요스바니의 공격을 잡아내면서 20대 18로 달아났습니다.

현대캐피탈은 이후 상대 팀 조재성의 스파이크 범실과 요스바니의 서브 범실로 24대 21을 만든 뒤 상대 팀 한상길의 서브 실수로 승리를 확정했습니다.

파다르는 55.17%의 공격 성공률로 팀 내 최다인 19득점을 올렸습니다.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현대건설을 풀세트 접전 끝에 3대 2(25-19 23-25 14-25 25-22 15-12)로 누르고 승점 2점을 추가해 단독 3위 자리를 꿰찼습니다.

최근 2연패를 기록해 4위 자리까지 주저앉았던 IBK기업은행은 15승 10패 승점 45점으로 GS칼텍스(15승 10패, 승점 43)를 제쳤습니다.

IBK기업은행은 3세트까지 세트스코어 2대 1로 밀리며 패색이 짙었지만, 4세트 22대 22에서 김희진의 오픈공격과 어도라 어나이(등록명 어나이)의 후위 공격으로 달아난 뒤 고예림의 퀵오픈 스파이크로 세트스코어 2대 2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5세트 14대 12에서 상대 팀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가 공격 범실을 범하면서 극적으로 승점 2점을 추가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