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성폭력·유착 의혹' 버닝썬…지구대도 압수수색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2.14 20:36 수정 2019.02.14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손님 폭행으로 시작해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클럽 버닝썬을 경찰이 압수수색했습니다. 특히 클럽과 관할 지구대 사이 유착이 있었는지 조사하기 위해 소속 경찰관들의 통신내역과 계좌를 조회하고 역삼 지구대도 압수수색했습니다.

배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오늘(14일) 사이버수사대와 함께 서울 역삼동 버닝썬과 역삼지구대에 수사관 35명을 급파했습니다.

경찰 유착, 마약 유통, 성폭력 등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주진화/서울지방경찰청 폭력계장 : 버닝썬 클럽과 역삼지구대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수사하기 위해서 강제 수사(절차)를 밟는 겁니다.]

경찰은 어제 버닝썬 이 모 대표를 소환한 데 이어 오늘은 최초 의혹을 제기한 김 모 씨를 고소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경찰이 가장 중점적으로 살펴보는 대목은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입니다.

통화기록 조회를 통해 버닝썬 직원과 경찰 사이에 빈번히 연락한 정황이 있는지, 이들 사이에 돈이 오간 흐름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또 클럽에서 GHB, 이른바 '물뽕'으로 불리는 마약류가 유통·투약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클럽 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먼저 클럽 내부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사성행위 동영상의 촬영과 유포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이소영, VJ : 노재민)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