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 캐디 홀대 논란 쿠처 "주급 560만 원이면 훌륭한 것"

SBS뉴스

작성 2019.02.14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임시 캐디 홀대 논란 쿠처 "주급 560만 원이면 훌륭한 것"
자신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을 도운 임시 캐디에게 상금의 1%도 되지 않는 돈을 지급해 논란을 빚은 맷 쿠처(미국)가 "내 행동에 후회가 없다"고 해명했다.

쿠처는 지난해 11월 PGA 투어 마야코바 클래식에서 우승, 상금 129만 6천 달러(약 14억 5천만원)를 받았으나 임시 캐디를 맡은 다비드 오르티스에게 우리나라 돈으로 약 560만원 정도인 5천 달러만 지급해 논란이 일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에 따르면 정규 캐디인 경우 선수 PGA 투어에서 선수 상금의 5%를 받고, 우승하면 10%를 주는 것이 관례라는 것이다.

그런데 쿠처는 임시 캐디라고는 해도 우승 상금의 1%도 채 되지 않는 금액만 지급해 뒷말을 낳았다.

14일 개막하는 PGA 투어 제네시스 오픈에 출전하는 쿠처는 대회장에서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과 만나 "그동안 임시 캐디와 함께 대회에 나간 적이 여러 차례 있었다"며 "따라서 상금 배분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충분히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회 개막 전에 다비드와 상금 관련 내용에 합의했고, 대회가 끝난 뒤에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쿠처는 "아마 뒤늦게 다른 사람의 말을 듣고 우리가 합의한 내용 이상의 것을 바라게 된 것 같다"며 "이렇게 논란이 된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쿠처와 오르티스는 대회 개막 전에 주급 3천 달러, 성적에 따라 최대 4천 달러까지 받을 수 있다고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5천 달러를 줬기 때문에 합의 금액보다 더 많은 액수였다"며 "모든 이가 만족할 수는 없으며 나는 공정하게 일을 처리했다"고 말했다.

쿠처는 "오르티스와 함께 아주 훌륭한 한 주를 보냈고, 1주일 급여가 5천 달러라면 이는 훌륭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