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키나와, 美 기지 이전 관련 주민투표 24일 실시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02.14 1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군 기지 이전 문제를 놓고 일본 오키나와현 전체 주민의 의견을 묻는 투표 일정이 오는 24일로 확정됐습니다.

오키나와현은 오늘(14일) 기노완에 있는 미군 후텐마 비행장을 나고 시 헤노코로 옮기는 것에 대한 주민투표를 오는 24일 진행한다고 고시했습니다.

이번 투표 결과는 법적 구속력이 없기 때문에, 일본 중앙정부는 결과에 상관없이 기지 이전 공사를 강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투표 결과를 묵살하면, 주민 반발이 거세져 당장 올 4월 예정된 오키나와 3구 중의원 보궐선거와 7월의 참의원 선거에 영향을 줄 것으로 교도통신은 예상했습니다.

현재 오키나와 주민 대다수는 이전 반대로 기울어 있습니다.

지난해 9월 보궐선거에서 기지 이전 반대 입장을 내세워 당선한 타마키 데니 오키나와 지사는 이번 투표로 민의를 명확히 해 중앙정부가 이전 공사를 중단토록 하고 싶다는 의향을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은 이전 반대파 주민 들이 오늘 나하 시 등 곳곳에서 거리 선전전을 펼쳤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앙정부 부대변인 격인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 부장관은 "(오키나와 주민 들의) 이해를 얻어 이전 공사를 진행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기노완시 한복판에 있는 후텐마 비행장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자 1990년대 이전을 결정하고 이전 대상지로 기노완 북동 방향의 헤노코를 골랐습니다.

그러자 대다수 오키나와 주민은 새롭게 조성하는 기지도 주민 안전에 위협이 될 것이라며 이전 자체를 반대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