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3·1절 남북공동 행사 규모 있게 하기 쉽지 않아"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2.14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3·1절 남북공동 행사 규모 있게 하기 쉽지 않아"
통일부는 3·1절 10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를 규모 있게 치르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3·1절이 약 2주 남았지만, 우리측의 제안에 대해 아직 북측의 구체적인 답이 온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남북 정상은 지난해 9월 3차 정상회담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했고,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몇 차례에 걸쳐 공동행사와 관련된 계획안을 북측에 건넨 바 있습니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현재 실현 가능하고 내실 있게 행사를 할 수 있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당초 음악회와 축하공연 개최,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남북 주요 역사유적지 상호 방문 등을 염두에 뒀지만, 이 가운데 일부만 실행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내일 연락사무소에서 열리는 소장회의를 통해 공동행사와 관련한 북측의 의향을 다시 타진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