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의장협 "5·18 망언 의원 제명해야"…15일 광주서 규탄대회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2.14 1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도의장협 "5·18 망언 의원 제명해야"…15일 광주서 규탄대회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전국 시도의회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전국시도의장협의회는 내일(15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 망언 규탄대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규탄대회에 앞서 협의회는 오늘 성명서를 내고 "5·18의 역사적 진실을 모독하는 발언이 국회의원 회관에서 나왔을 뿐만 아니라 개개인이 헌법기관인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도 망언을 쏟아 내며 동조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김진태 의원 등의 이 같은 인식과 발언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전면 부정하는 것이며 국회의원이 이를 지지하는 퇴행적 사건을 단죄하지 못한다면 역사 발전은 중단될 것"이라며 강력한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시도의장협의회는 이들의 국회의원직 사퇴, 제명, 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했습니다.

성명에는 서울·부산·인천·광주·대전· 울산·세종시의회와 강원·충남·충북· 전남·전북·경남·제주도의회가 참여했습니다.

광주시의회 의원 23명도 오늘 국회를 찾아 성명서를 전달하고 망언 국회의원들의 제명을 촉구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