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5·18민주화운동 규정은 김영삼 정부 국회 합의"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19.02.14 0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 총리 "5·18민주화운동 규정은 김영삼 정부 국회 합의"
이낙연 국무총리는 "5·18을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한 것은 김영삼 정부 시절 국회의 합의였다"며 "국회 일각에서 그것을 부정하는 것은 국회의 자기부정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모독 발언에 대해 "몹시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그것은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 또 한 번 결정적인 상처를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총리가 관련 논란이 불거진 뒤 공개석상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총리는 또 "요즘 한일관계에 몇 가지 어려움이 생기자 일본의 일부 정치인과 전직 외교관 등이 자국 내 혐한 기류에 영합하려는지 신뢰에 어긋나는 언동을 하곤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들은 본인이 하지 않은 말을 했다고 전하거나, 본인 처지에 함부로 해서는 안 되는 말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총리는 "그런 일은 정치와 외교의 근간인 신뢰에 손상을 주는 일"이라며 "한일관계의 개선을 바라는 저로서 몹시 안타깝게 생각하고, 당사자들의 신중한 처신을 요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