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대전공장서 폭발 사고…근로자 3명 사망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2.14 09:26 수정 2019.02.14 10: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화 대전공장서 폭발 사고…근로자 3명 사망
화약과 폭약 등을 취급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나 근로자 3명이 숨졌습니다.

14일 오전 8시 42분쯤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강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근로자 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숨진 근로자들은 조립동 직원 2명과 품질검사 직원 1명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상자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로켓 추진체 연료가 폭발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최초 신고자는 "강한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난다"며 119에 신고했습니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2개 이상의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작업을 벌여 오전 9시 6분쯤 초기 진화를 마무리했습니다.

폭발로 인한 불이 인근 야산으로 확대됐으나 모두 진화됐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한화 대전공장 인근에서 강한 폭발음과 함께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 돼 현장에 출동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 및 폭발 원인은 현재 조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한전 및 가스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한화 대전공장은 화약 등을 취급하는 곳으로, 사고 현장은 일반 직원의 출입도 철저히 차단된 곳입니다.

이 공장에서는 지난해 5월에도 폭발 사고가 발생해 현장에서 2명이 숨지고 2명이 병원 치료를 받다가 숨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