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동남권 신공항 갈등에 "가급적 빨리 결정"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2.14 07:49 수정 2019.02.14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3일) 부산을 방문해 영남지방 핵심 현안인 동남권 신공항 문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영남권 5개 광역단체의 합의가 우선이지만 여의치 않으면 총리실 산하에서 검토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논의 때문에 사업이 또 표류해서는 안된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빠른 결정을 강조한 건 부산, 울산, 경남 시도지사들이 주장하는 가덕도 신공항보다는 현재 국토부가 추진 중인 김해공항 확장안에 무게를 실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