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 자금지원국 지정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2.14 0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는 현지시간으로 어제(13일) 돈세탁·테러자금지원국으로 23개국을 잠정적으로 지정해 발표했습니다.

이들 국가에는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도 대상에 올랐습니다.

EU는 28개 회원국과 유럽의회의 승인을 거쳐 돈세탁·테러자금지원국 명단을 최종 확정할 예정입니다.

EU 집행위는 이들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이 EU 은행과 거래할 때 은행 측의 특별점검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베라 요우로바 EU 사법 담당 집행위원은 "EU의 금융시스템이 돈세탁을 위한 도구, 범죄자금을 위한 기구로 이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