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의원 3명 징계 연기…커지는 공분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2.13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세 의원에 대한 최종 징계를 내일(14일)로 연기했습니다. 5·18 망언에 분노한 5월 단체 관계자들은 3인방 제명 또 5·18 왜곡 처벌법 제정을 요구하면서 규탄을 이어갔습니다.

신승이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징계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내일 오전 2차 회의를 열고 그 결과를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입니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경고와 당원권 정지, 제명, 탈당 권유인데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으면 오는 27일 전당대회 출마 선언을 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피선거권이 없어집니다.

한국당사 등 윤리위가 예정된 장소 주변에는 오전부터 지만원 씨와 김진태 의원의 지지자들이 몰려와 윤리위에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5·18 망언에 분노한 광주의 5·18 단체 관계자 150여 명도 상경 투쟁에 나섰습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만나 5·18 관련 망언에 대해 항의하고 세 의원의 출당, 5·18 왜곡 처벌법 제정 동참 등을 요구했습니다.

이어 국회의장실과 각 당 지도부를 만난 뒤 한국당사를 찾아 규탄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한편 민주당은 5·18 망언을 규탄하고 허위 정보 유포를 처벌 필요성을 강조하는 토론회를 개최했고, 민주평화당은, 5·18 단체와 함께 최고위원 연석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여야 4당은 5·18 허위 정보 유출을 처벌하는 법 제정에도 속도를 내며 공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