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5·18 망언 소동…지역 정서 짓밟는 잘못된 처신"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2.13 1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세훈 "5·18 망언 소동…지역 정서 짓밟는 잘못된 처신"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후보는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격하시키는 망언 소동이 있었는데 특정 지역의 당세가 약하다고 그 지역 정서를 무시하고 짓밟는 언동을 하는 건 국회의원으로서 잘못된 처신"이라고 말했습니다.

오 후보는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참으로 단정적이고 서툰 발언 때문에 문제가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오 후보는 "그런 이미지를 가진 분이 전국을 돌며 경선 레이스를 한다는 것이 당의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굉장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번 전대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김진태 후보는 지난 8일 일부 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이 나온 5·18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고, 김순례 후보는 이 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를 세금 축 내는 괴물집단으로 표현했습니다.

이어 오 후보는 "5·18 유공자 중에서 유공자가 아닌 분이 끼어들어 간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을 분명히 하자는 문제 제기는 망언 소동 속에서 묻혀 지나가는 듯하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또 "황교안·김진태 후보는 굉장히 이념형 지도자 유형"이라며 "황 후보는 공안검사 출신에 본인 스스로 통합진보당 해산을 가장 큰 업적으로 내세우실 정도고, 김 후보는 태극기 집회에 늘 함께했던 이미지가 강인하게 각인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번에 당선되는 분의 브랜드 이미지가 당의 이미지를 좌우한다"며 "중도층에 호소력 있게 다가가는 정당이 어느 정당인지를 생각할 때 이념형은 곤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과 관련해서는 "절차적으로 사건이 확정돼야 하기 때문에 논의하기에는 이른 측면이 없지 않다"며 "국민 속에서 충분히 발효되고 숙성될 때 비로소 신중하게 고려해볼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