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경제] '청년 햇살론' 운영 중단…급전 필요하면 어떻게?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9.02.13 10:10 수정 2019.02.13 1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친절한 경제부 기자 한승구 기자 나와 있습니다. 한기자 어서 오세요. 청년들한테 낮은 금리로 대출을 해 주던 햇살론, 이게 중단이 됐어요?

<기자>

네, 서민 금융 상품들이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중에서 햇살론도 종류가 몇 가지 있는데 신용회복위원회가 운영하던 대학생 청년 햇살론이 지난달 말부터 운영이 중단됐습니다.

햇살론은 꽤 오래 운영이 됐고 널리 알려져 있어서 이용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만 29세가 이하면 신용등급 상관없이 최대 1천200만 원까지 대출이 됐었습니다.

금리도 연 4.5%에서 5.4% 정도로 꽤 괜찮은 수준이었고, 취업하기 전까지는 6년까지 이자만 내다가 취업해서 갚기 시작하면 최대 7년 동안 나눠 갚을 수 있어서 상환 조건도 나쁘지 않았는데요, 이렇다 보니까 이용하는 젊은이들이 꾸준히 많아졌고, 결국에는 빌려줄 돈이 바닥나서 운영이 중단되고 말았습니다.

<앵커>

이게 어떤 식으로, 어떤 돈으로 운영이 되길래 돈이 바닥이 났나요?

<기자>

처음에는 은행들이 출자를 했습니다. 은행들이 "우리가 이만큼은 대학생 청년들 몫으로 이 사람들한테 빌려줄 돈으로 할당을 해놓겠습니다." 약속을 하고 돈을 모은 거죠. 그런데 일반적인 기준으로는 청년들한테 이렇게 낮은 금리로 대출이 나갈 수가 없습니다.

청년들은 신용도를 쌓을 수 있는 기간 자체가 짧은 데다가, 취업하기 전이면 신용 등급이 아예 없는 경우도 많아요. 그래서 신용도가 나쁘다는 게 아니라 판단할 기준 자체가 없다는 겁니다.

이러면 낮은 금리로 대출받기가 어렵죠. 요즘 그래서 은행들이 청년들한테 낮은 금리로 대출해 주는 대신 신용회복위원회에서는 보증을 서 준 겁니다. 2015년 이후로 이렇게 이용한 젊은이들이 매년 2만 명 정도였습니다.

중간에 은행들이 돈을 좀 더 냈고, 작년에도 돈이 떨어질 뻔했는데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에서 또 조금 냈고, 기금 운용 수익까지 해서 최종적으로는 3천100억 원 정도까지 한도가 늘었는데 이게 결국 다 소진이 돼 버린 거죠.

<앵커>

그런 식이면 다른 햇살론도 중단될 우려가 마찬가지로 있겠네요.

<기자>

네, 보증 기관은 조금씩 다를 수가 있는데 햇살론 사업이라는 것이 원래 기금을 일시적으로 받았다가 5년 한시적으로, 그리고 그 안에서 기금이 떨어질 때까지, 이런 식으로 운영이 됩니다.

그래서 사업자 대상으로 하는 햇살론도 2010년에 만들어졌다가 중간에 출연을 한번 받고, 복권기금 출연을 해서 2020년까지 연장이 돼 있는 상태거든요.

내후년이 되면 또 운영이 불투명해서 올해 다시 또 복권기금이나 금융 회사들하고 추가 출연금 여부나 규모를 협의해야 됩니다.

금융위 입장에서도 기한이 끝날 때마다 매번 이걸 고민해야 되는 상황이라 "금융 회사들이 매년 이걸 일정 금액을 상시 출연할 수 있게 하겠다." 목표를 삼고 추진을 하고 있습니다.

예산을 직접 투입하는 방식도 있지만 이건 기재부나 국회하고 논의가 더 필요합니다. 어쨌든 서민금융상품들이 해 온 역할들이 분명히 있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종잣돈을 확보하고 지속할 수 있게 하는 논의는 꼭 필요한 상황입니다.

<앵커>

저희 코너가 친절한 경제 아니겠습니까, 당장 급하게 돈이 필요한 답답해할 대학생들은 그러면 돈을 어디서 구해야 할까요?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에서도 대학생 청년 햇살론을 운영합니다. 이름은 똑같은데 재원이나 운영 방식은 좀 다른데요, 아마 미소금융이라고 들어보셨을 텐데 이건 기업 기부금이나 사람들이 오래 안 찾아간 휴면 예금을 가지고 운용이 되는 겁니다.

이 돈을 대학생, 청년들한테 대출을 해 줍니다. 대출 기간이나 한도는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운영하던 대학생 청년 햇살론하고 똑같습니다. 금리도 4.5%고요.

다만 여기는 신용등급 조건이 있습니다. 6등급 이하여야 됩니다. 차상위 계층이거나 기초생활수급자는 신용 등급 상관없이 대출이 가능합니다. 또 여기는 생계자금 용도로만 대출이 됩니다.

처음 말씀드렸던 햇살론은 대환 대출, 그러니까 다른 데서 15% 이상 고금리로 빌렸었던 돈을 4.5%짜리 햇살론으로 갈아탈 수가 있었는데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햇살론은 이런 용도로는 대출을 받을 수가 없습니다.

생긴 시점도 다르고 운용 방식도 목적도 조금씩 다르지만, 어쨌든 빌리는 입장에서는 예전보다 힘들어졌다고 이렇게 보시면 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