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김태우 검찰 출석 "청와대 범법행위 고발할 수 밖에 없었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2.12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오늘(12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수원지검에 도착해 "국가기능을 제자리로 정상적으로 돌려놓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 청와대의 범법행위를 고발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늘 조사를 받게 되는데 제 행위가 정당한지 여부는 국민 여러분께서 정당하게 판단해주시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월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이 검찰 조사 전 취재진에게 전한 한마디, SBS 뉴스에서 풀영상으로 준비했습니다. 

(영상 취재 : 김명구, 영상 편집 : 문지환)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