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한파에 전국 '꽁꽁'…일요일까지 강추위 계속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9.02.08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기습한파가 밀려오면서 오늘(8일)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10.2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영하 10도로 안팎의 강추위가 주말까지 이어진다는 예보입니다.

보도에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입춘을 지나 봄으로 향하던 계절이 다시 겨울로 돌아섰습니다.

기습 한파가 전국을 꽁꽁 얼리면서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영하 10.2도, 파주와 철원은 영하 12.3도, 대관령은 영하 14.6도까지 내려갔습니다.

오후에도 서울 기온은 종일 영하권에 머물렀습니다.

올 들어 처음으로 서울에 내려졌던 한파주의보는 해제됐지만, 경기와 강원 북부, 충북 내륙에는 여전히 한파주의보가 계속 발효 중입니다.

토요일인 내일도 서울 기온이 영하 8도 파주 영하 12도, 철원은 영하 13도, 대전은 영하 6도까지 내려가겠습니다.

일요일도 서울 영하 8도, 철원 영하 15도 등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한파가 다음 주 초부터 점차 누그러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해안을 중심으로는 강풍이 불고 동해안은 너울성 파도가 치는 곳이 있겠습니다.

공기는 차갑지만 비교적 깨끗해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유지할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해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라며 산불 등 큰불이 나지 않도록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