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나간 테이저건 논란…장비 사용에 미숙했던 이유는?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9.01.15 0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암사역에서 발생한 흉기 난투극은 피의자가 경찰 포위를 뚫고 달아나면서 자칫 인질극이 될 뻔했습니다.

경찰 대응이 미숙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는데, 문제는 없었는지 이세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그제(13일) 암사역 부근 길 한복판, 흉기를 휘두르는 남성을 향해 경찰이 테이저건을 쐈지만 제대로 맞지 않고, 남성이 사람들 사이로 도망치자 시민들 비명 소리가 터져 나옵니다.

[현장 출동 경찰 : 그걸 뽑아버리더라고요. 그래서 거기서 100여 미터 쫓아가지고 추격을 했죠.]

테이저건은 전기침 2개를 쏴 상대를 제압하는 장비인데, 조준점은 하나, 침은 2개이다 보니 움직이는 물체를 동시에 맞추는 게 쉽지 않습니다.

결국, 훈련이 중요한데 지구대 대표 한두 명이 6개월에 한 번 정도 하는 게 전부입니다.

한 발에 3백 원인 권총 실탄보다 100배 이상 비싸기 때문입니다.

[이윤호/동국대 경찰사법대학장 : 테이저건도 총기 훈련처럼 다양한 상황에 접했을 때 구체적인 교육 훈련이 될 수 있으면 이런 일들은 벌어지지 않겠죠.]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친구 B군과 새벽 상점에서 금품을 훔쳤고, B군이 경찰에 붙잡혀 공범 A군의 존재를 말하면서 흉기 난동 사건으로 이어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A군에 대해 보복 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