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레이더 갈등' 첫 대면 협의…사실상 입장 차만 재확인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1.14 2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일 레이더 갈등 첫 대면 협의…사실상 입장 차만 재확인
한일 '레이더 갈등'이 불거진 이후 양국 군사당국 간 첫 대면회의가 오늘(14일) 싱가포르에서 열렸지만, 서로 입장차만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와 군 소식통에 따르면, 양국 군사당국은 오늘 싱가포르 현지의 한국 대사관과 일본 대사관을 오가며 실무회의를 진행했지만, 당초 목표로 했던 합의문이나 공동보도문을 도출하지는 못했습니다.

군 소식통은 "일본 측이 결정적인 증거인 레이더 주파수 증거자료를 공개하지 않았고, 자신들이 수집한 일부 데이터 정보와 광개토대왕함의 레이더 체계 정보 전체를 교환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우리 측은 "정보교환의 비대칭성을 강조하며, 일본 측이 수집했다고 주장하는 레이더 정보를 바탕으로 추후 전문가들이 상호 검증하자고 제안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우리 대표단이 그동안 일본 측의 일방적 발표 등으로 사실을 호도하고 문제를 확산시킨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며 "우리의 절제된 대응 노력도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우리 측 국방부 이원익 국제정책관과 합동참모회의 부석종 군사지원본부장이, 일본 측 방위성 이시카와 타케시 방위정책국장과 통합막료회의 히키타 아츠시 운영부장이 참석했습니다.

한일 군사당국은 오늘 양측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만큼, 추가 협의 일정을 잡기로 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