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 갈등' 풀릴까…韓-日, 싱가포르서 장성급 협의 개최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01.14 1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연말부터 계속됐던 한일 레이더 논쟁을 매듭짓기 위해서 현재 싱가포르에서 한일 장성급 협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오늘(14일) 만남에서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0일 광개토대왕함이 수색 구조 작전 중 쏜 레이더 전파를 일본 초계기가 맞은 이래 레이더 종류를 놓고 공방을 벌이던 한·일 양측이 싱가포르에서 실무협의를 시작했습니다.

협의는 오전에는 주싱가포르 한국 대사관에서 가졌고, 오후에는 주 싱가포르 일본 대사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우리 측에서는 부석종 합참 군사지원본부장과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이, 일본 측에서는 히키타 아쓰시 통합막료부 운용부장과 이시카와 타케시 방위성 정책국장이 대표로 나섰습니다.

오늘 협의에서 일본 측은 초계기가 맞았다고 주장하는 레이더의 전파 정보를 어느 정도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은 우선 일본이 내놓은 전파 정보가 당시 구조작전에 나섰던 해군 광개토대왕함과 해경 삼봉호 중 어느 함정의 것인지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광개토대왕함의 레이더 전파가 맞다면 일본이 주장하는 공격용 추적 레이더인지, 우리 해군이 주장하는 탐색 레이더인지를 구분하면 시비는 갈립니다.

하지만 오늘 첫 실무협의에서 잘잘못을 가리기는 쉽지 않을 거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