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본격 수사… KT 압수수색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9.01.14 14:11 수정 2019.01.14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본격 수사… KT 압수수색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경기도 성남시의 KT 본사, 서울 광화문 KT사옥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14일) 오전 KT 광화문 사옥을 비롯한 복수의 장소에 수사관 30여명을 보내 컴퓨터와 하드디스크 등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색은 오후 늦은 시각까지 진행될 수 있다고 검찰은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김 전 원내대표는 "딸이 KT스포츠단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밤잠도 안 자고 공부해 2년의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KT 공채시험에 합격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KT새노조, 약탈경제반대행동, 청년민중당 등은 김 전 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서울서부지검 등에 고발했으며 관할 검찰청인 남부지검은 지난달 말 이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