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3단계 변신 시도하는 인천 내항…남은 문제는

이정은 기자 jelee@sbs.co.kr

작성 2019.01.14 12: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수도권 뉴스입니다. 오늘(14일)은 인천 내항을 해양친수공간으로 재개발하는 계획이 나왔다는 소식을 중심으로 전해드립니다.

인천지국 이정은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내항은 수도권의 관문으로 국가 경제를 이끌어온 주축 항구였지만 북항이나 신항 등 다른 항만이 개발되면서 물동량이 크게 줄어들었죠.

그래서 이 내항 주변을 미래형 수변도시로 재개발하는 장기 계획이 발표돼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함께 보시죠.

내항 마스터플랜은 총 8개 부두를 3단계에 걸쳐 앞으로 10년 넘게 재개발하는 장기 계획입니다.

먼저 개항장과 수변공원이 주축이 되는 1단계 해양문화지구는 오는 2024년까지 체험형 관광명소로 꾸며집니다.

[박남춘/인천시장 : 해안 철책과 각종 공장 등에 막혀서 시민들이 접근조차 할 수 없었던 인천 앞바다를 시민의 품에 돌려 드리려 합니다.]

이어서 복합업무지구와 관광 여가 지구가 월미산과 연계된 도심형 리조트로 조성됩니다.

나머지 지역은 2030년 이후 물동량의 변화 추이를 봐가며 재개발한다는 계획입니다.

인천시와 해양수산부는 지난주 내항 미래비전 선포식을 열어 이런 계획을 밝히고 올해 안에 1단계 사업계획을 매듭짓고 내년부터 본격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재원 충당 방안이 명확하지 않은 데다 경제계의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인천상공회의소는 성명을 내고 "이 마스터플랜이 사실상 내항의 항만기능을 없애 산업계와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며 크게 우려했습니다.

---

인천시 의회가 관련 법규도 제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유급 보좌관제 도입을 추진하자 시민사회단체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천시의회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시의원 전체 인원의 절반에 이르는 18명 정도를 정책보좌관으로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인천 평화복지연대는 성명을 내고 "시의 세수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시의원들이 스스로 보좌관 제도를 추진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으며 강력한 시민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