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최민수, 감옥 초대에 화생방 훈련까지…역대급 괴짜 사부

SBS뉴스

작성 2019.01.14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사부일체 최민수, 감옥 초대에 화생방 훈련까지…역대급 괴짜 사부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괴짜 사부 최민수의 등장에 멘붕에 빠졌다. 특히 사부 최민수가 구치소에서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내며 양세형을 패닉에 빠뜨린 순간은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새로운 사부로 배우 최민수가 등장했다. 이날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는 사부의 요청에 따라 의문에 버스에 올라탔다. 뒤이어 전화 연결이 된 '힌트요정' 강호동은 멤버들에게 겁을 주기 시작했다.

강호동은 사부에 대해 "명언을 제조하시는 분"이라며 "내가 컨트롤 할 수 없는 분이다. 내가 이분 앞에 서면 순한 양이 된다. 제작진에게 정신 바짝 차리라고 해라. 대한민국에서 기가 제일 센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촬영 난이도를 묻자 "태어나서 첫 경험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강호동은 "영혼 자체가 영원한 피터팬이다"며 "이분의 시계가 엄청 유명하다"고 특급 힌트를 밝혔다. '시계' 언급에 멤버들은 단박에 사부가 누구인지 눈치챘다. 양세형은 "그분이 사부가 맞다면 저는 촬영을 거부하겠다"라고 말한 뒤 공포에 떤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멤버들은 사부를 만나러 어딘가로 향했다. 네 사람이 도착한 곳은 다름 아닌 폐쇄된 구치소였다. 이승기는 "교도소로 초대하는 사부님이 어디 있냐"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녹화 당일은 크리스마스 이브였다. 양세형은 "아직 하루가 채 지나지도 않았지만 내 생애 최악의 크리스마스다"며 겁에 질린 표정을 지었다.

감옥에 제 발로 들어온 멤버들. 운동장에 놓인 얼음덩어리엔 메시지가 숨겨져 있었다. 멤버들은 얼음 안에 숨겨진 사부의 메시지를 찾아내기 위해 망치질을 시작했다. 육성재와 양세형이 먼저 메시지를 발견한 가운데 변조된 사부의 목소리가 스피커를 통해 들려왔다. 최민수는 "나의 놀이터로 오신 걸 환영합니다. 상상 이상으로 즐거운 하루가 될 것 같다. 나는 기쁘고 여러분들은 고통스럽고… 음하하하"라고 웃으며 의미심장한 인사를 건넸다. 얼음 속 메시지는 '나를 깨라'였다.

멤버들이 첫 번째 미션을 성공한 뒤 흩어져서 사부를 찾아 나섰다. 멤버들 중 양세형이 가장 먼저 사부를 발견했고, 건물 안팎으로 들릴 정도로 비명을 질렀다. 양세형을 그토록 두려움에 떨게 한 이는 바로 카리스마의 대명사 최민수였다. 최민수가 방안에서 달려나오며 양세형을 공포에 질리게 한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3%로 이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양세형의 입을 막고 포위하며 방안으로 끌고 간 최민수는 멤버들을 다시 운동장으로 집합하게 했다. 운동장 한가운데 있는 모래 산을 파며 '삽질' 중인 멤버들 앞에 최민수는 마침내 그 모습을 드러냈다. 최민수가 사부임을 알게 된 멤버들은 군기가 바짝 든 모습을 보였다. 최민수는 멤버들을 위해 집에서 손수 만들어온 따뜻한 코코아를 건네며 방긋 미소 지었다.
이미지
최민수가 준비한 진리의 상자 속에 담긴 메시지는 '인생은 삽질이다'였다. 메시지를 발견하고 멤버들은 허탈해했지만 애써 놀란 척했다. 최민수는 "교도소를 통해 나의 콤플렉스, 두려움을 스스로가 대면해보고, 내면의 두려움을 몸으로 부딪혀 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진 1분 야자타임까지, 도저히 가늠하기 힘든 사부의 정신세계에 멤버들은 당황했지만 어느새 최민수에 적응해갔다.

이후 최민수는 두려움을 격파할 훈련장으로 멤버들을 이끌었다. 최민수는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다만 견뎌낼 뿐이다. 그러다 보면 굳은살이 생긴다. 그다음에도 똑같은 두려움이 다가왔을 때 덜 두렵다"며 눈을 감으라고 시켰다. 이어 최민수는 눈을 감은 이승기가 멍게, 개불을 만지게 하고 이발기로 멤버들의 머리카락을 자르는 시늉을 했다. 멤버들은 두려움에 빠졌고, 양세형과 육성재는 이를 참지 못하고 눈을 떴다.

이어 최민수는 "눈을 감으니까 내가 의지하고 믿었던 것들에 대한 정보가 다 차단이 된다. 두려움은 절대 한 방향에서만 오지 않는다"며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다만 견뎌내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최민수는 육성재와 양세형을 이끌고 벌칙을 수행할 곳으로 이동했다. 그는 방독면을 꺼내놓으며 화생방 훈련을 제안했다.

과거 한 방송에서 방독면을 쓰지 않고 화생방 훈련을 견뎌내 화제를 모았던 최민수는 이번에도 "나는 너네 사부이기 때문에 안 쓸 것"이라며 방독면을 쓰지 않고 임하겠다고 선언했다. 최민수는 촬영하고 있던 제작진까지 내보냈고 철저하게 내부를 폐쇄했다. 그렇게 양세형과 육성재, 최민수의 실제 화생방 훈련이 시작됐다.

육성재와 양세형은 방독면을 쓰지 못하게 하는 최민수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했다. 마침내 방독면 착용을 허락하자 양세형은 동생 육성재부터 챙겨주고 침착하게 방독면을 썼다. 연기가 방안에 가득 차자 최민수도 기침을 하기 시작했다. 그토록 의연했던 최민수가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끝으로 이날 방송이 마무리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공개된 예고에서는 대책 회의를 소집하는 멤버들의 모습, 아내 강주은의 등장에 '멘붕' 상태가 되는 최민수의 모습 등이 공개돼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집사부일체' 는 오는 20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