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문재인정부, 北 우선주의로 남북경협에만 관심 쏟아"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1.14 09: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병준 "문재인정부, 北 우선주의로 남북경협에만 관심 쏟아"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미국은 자국 이기주의로 가는데 문재인정부는 북한 우선주의에 기울어져 남북 경제협력 같은 분야에만 관심을 쏟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인의 안전이 최종 목표'라고 했는데, 이런 식으로 핵 동결 수준에서 북핵 문제를 미봉하게 되면 우리 국민은 북핵의 인질이 되고 만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최근 동북아 정세나 외교 안보 상황을 보면 북한과 중국은 밀착하지만, 한·미·일은 틈이 벌어질 대로 벌어지고 있다"면서 "우리 목표는 완전한 북한 비핵화이고, 그 출발점은 북한 핵 능력의 신고와 동결"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생명이 걸린 문제로서 이번 미북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에 대한 합의가 있어야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러한 변화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제대로 설명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