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2차북미정상회담 언제 열리냐'에 "세부사항 도출 중"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9.01.14 03:51 수정 2019.01.14 0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폼페이오 2차북미정상회담 언제 열리냐에 "세부사항 도출 중"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시간 어제(13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구체적 시점 등과 관련, 세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동지역을 순방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미 CBS 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1월 아니면 2월 열릴 것이라고 했다'며 북미 정상이 마주 앉는 걸 언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세부 사항을 도출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는 논의 사항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자제한 채 진행자에게 "제일 먼저 알게 될 것"이라는 말로 넘겼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2차 핵 담판의 시간표와 장소 등 실행계획을 놓고 북미 간에 물밑 조율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과 간접적으로 대화해왔습니다. 우리는 북한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미국과 북한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장소를 협상하고 있으며 아마 아주 머지않아 발표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특히 북미는 2차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사전회담 성격으로 지난해 11월 8일 뉴욕에서 잡혔던 북한 측의 요구로 무산됐던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라인의 고위급 회담을 개최하기 위해 물밑 접촉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져 이 고위급 회담에서 정상회담의 일정, 시간 등이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고위급 회담은 이르면 이번주 열릴 것으로 관측됩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15일까지 중동 순방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어서 고위급 회담 개최 시기는 그 이후가 될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와 관련, 현재로서는 접근성과 상징성 등의 면에서 베트남이 급부상한 흐름입니다.

태국, 인도네시아 등도 이름을 올려온 가운데 일각에서는 하와이, 판문점 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