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극우정당 "EU 개혁 않으면 탈퇴"…유럽의회 선거공약으로 검토

SBS뉴스

작성 2019.01.14 0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독일의 극우 성향 정당인 AfD( 독일을 위한 대안)가 유럽연합(EU)이 개혁하지 않으면 독일이 EU를 탈퇴한다는 '덱시트(Dexit)'를 오는 5월 유럽의회 선거 때 공약으로 내세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됩니다.

13일 DPA 통신에 따르면 AfD는 이날 독일 동부 작센주의 리자(Riesa)에서 대의원대회를 열어 오는 5월 유럽의회 선거 때 제시할 당 정강정책을 놓고 토론을 벌여 이 같은 시안을 마련했습니다.

AfD는 당초 초안에서는 차기 유럽의회 임기 기간인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EU가 근본적으로 개혁하지 않으면 덱시트나, EU 해체 및 느슨한 형태의 경제동맹체 설립을 요구한다는 내용을 담았었습니다.

하지만 토론과정에 '5년 데드라인'을 '타당한 시일 내에'로 완화하고 '마지막 수단으로 필요할 경우'에 이를 요구한다고 톤다운했습니다.

특히 당 지도부는 EU 개혁을 요구하는 최종시한을 못 박는 데 대해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독일 정당 중에서 '덱시트'를 공식 언급하고 나선 것은 AfD가 처음입니다.

AfD는 대의원투표를 통해 정강정책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