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와 결혼, 잘못됐다 생각했다"…'미우새' 신애라, 솔직 입담

SBS뉴스

작성 2019.01.13 11:45 수정 2019.01.13 1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미운 우리 새끼'의 스페셜 MC 신애라가 남편 차인표와 아이들에 얽힌 진솔한 이야기를 꺼낸다.

앞서 진행된 SBS '미운 우리 새끼' 녹화에 스페셜 MC로 함께 한 신애라는 신혼 초에 차인표와 부부싸움을 많이 했다고 밝혀 녹화장을 멘붕(?)에 빠트렸다. 심지어 신애라는 "이 결혼은 잘못 됐구나!" 생각할 정도였다고 고백해 어머니들과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스튜디오에선 남편 차인표와 깜짝 전화 연결이 이루어져 순간 긴장감을 자아냈다. 차인표는 신애라가 녹화 중 무슨 말을 했을지 전전긍긍해 하며 "불안해서 방송을 못 보겠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애라는 세 아이를 키우면서 겪은 일들을 솔직하게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항상 강인한 엄마일 줄 알았던 그녀가 얼마 전, 아이들 앞에서 펑펑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고백해 녹화장을 감동케 했다는 후문이다.

솔직담백한 신애라의 가족 이야기는 13일 밤 9시 5분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