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체육계 폭력·성폭력 근절 위한 국정조사 촉구"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1.12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최근 체육계 성폭력 사실을 폭로한 심석희 선수를 언급하며 "스포츠계 폭력·성폭력 근절을 위한 국정조사를 열자"고 촉구했습니다.

심 의원은 "스포츠계의 폭력·성폭력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면서 "지난 2014년 성폭력 사건 때 이미 '무관용 원칙'이 천명되고 공정체육센터, 선수인권회가 만들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제는 법이나 시스템이 없어서가 아니라, 제대로 작동될 수 없는 구조라는 점"이라며 "성과주의에 눈 먼 체육계 권력자들이 선수들을 도구화하고 권력을 향유하기 위해 사건을 은폐해왔기 때문"이라고 단호한 인적 청산을 촉구했습니다.

심 의원은 "아무리 좋은 제도와 시스템이 있어도 음흉한 권력구조를 작동시키는 사람, 가치, 문화가 바뀌지 않으면 소용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국정조사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이어 "국정조사를 통해 스포츠계 폭력과 성폭력 실상을 있는 그대로 파악하고, 문제의 핵심을 제대로 드러내 엄중하게 바로잡아야 한다"며 "무엇보다 여러 대책들이 실효성있게 작동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후속대책까지 함께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심 의원은 "국민들은 정치권이 흥분하지 않고 책임을 다해 실질적 변화를 이끌어내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