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행 조기 확정' 벤투호, 아부다비로 이동

SBS뉴스

작성 2019.01.12 05: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6강행 조기 확정 벤투호, 아부다비로 이동
키르기스스탄을 물리치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진출을 확정한 벤투호가 중국과 최종전이 치러지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로 이동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새벽 UAE 알아인에서 펼쳐진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1-0으로 이기고 2연승을 거뒀다.

키르기스스탄은 2연패에 빠졌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중국(2승)도 필리핀(2패)을 물리치고 2연승으로 한국과 함께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중국과 승점이 나란히 6이 됐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조 2위를 유지한 가운데 오는 16일 중국과 조별리그 3차전을 통해 조 1위 자리를 다툰다.

키르기스스탄전을 마친 벤투호는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후 늦게 중국과 최종전이 열리는 아부다비로 이동한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이 조별리그 1, 2차전을 치르느라 체력 소모가 큰 것을 고려해 11일에는 아부다비로 이동한 이후 훈련 없이 선수단에 휴식을 주기로 했다.

지난 1일 사우디아라비아와 평가전을 마치고 난 뒤 선수단에 하루 휴식을 취했던 대표팀은 열흘 만에 '꿀맛 휴식'을 맛보게 됐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